생생정보에서 알려준 신선도 3배 높이는 우유 보관법

다들 우유 좋아하세요?
전 흰 우유도 좋지만 시리얼과 함께 먹는
우유를 너무나 좋아하는데요.
그래서 마트 가면 항상 2개묶음 우유제품들을
구매해서 조금 저렴한 가격으로 사곤 합니다.
하지만 집에 우유를 먹는 사람이 많지 않거나
1인 가구일 경우에는 유효기간 안에
다 마시기가 힘들죠.

그래서 오늘은 간단한 방법으로 우유를
더 신선하게, 더 오래 보관할 수 있는
꿀팁을 들고 왔어요. 한번 보실까요?

이 방법에 필요한 아이들은
총 3개인데요. 당연히 우유가 있어야 하며
또 하나는 티스푼입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하나!

바로 소금인데요.


여기서 잠깐! 우유는 상단에
유통기한과 제조일자가 쓰여있어요.
보통 우유의 유통기한은
제조일로부터 9-14일 정도 되는데요.


유통기한은 상품이 시장에
유통될 수 있는 기한을 말하고
소비기한은 소비자가 식품을 소비해도
건강상 문제가 없는 기한이랍니다.


유통기한이 지났다고 해서
모두 못 먹는 것은 아니고요.
보관상태만 적정하다면 소비기한은 더 길겠죠.
우유의 경우 개봉하지 않고 냉장보관 시
최대 50일까지 먹을 수 있다고 해요.
그렇다면 개봉 후에는 어떻게 해야 더
오래 보관할 수 있을까요?


우선 우유를 개봉 후
집에 있는 티스푼을 준비해주세요.
티스푼이 없다면 베스킨라빈스 분홍스푼이나
편의점에 있는 작은 스푼을
사용하셔도 좋아요.


이제 소금을 꺼내야겠죠?!
소금은 입자가 작은 소금일수록
우유에 잘 희석되니 꽃소금이 좋지만
큰 차이는 없으니 집에 있는 소금을
쓰면 됩니다.


티스푼 기준 소금 한 스푼이 필요해요.
우유 1리터에 소금 한 스푼입니다.
소금을 더 넣는다 하여
보관기간이 길어지는 건
아니므로 적정량만 넣으면 돼요.


우유에 소금을 넣어서 염도를 높이면
세균의 생장과 증식을 억제하여
더 오래 신선하게 먹을 수 있는 원리입니다.


자, 이제 우유곽 입구를 통해
소금 한 스푼을 넣어볼게요.



방법은 우유 1리터에 소금 1티스푼을
넣어주고 흔들어주면 된답니다. 간단하죠?!
입구 부분을 꽉 잡고 흔들어주면
끝이에요.



처음엔 소금을 넣는데
짠맛이 나는 거 아닌가 싶었는데
직접 마셔보니 짠맛은 나지 않고
더 고소해진듯한 느낌이 들더라고요.
보리 차에 소금을 한 꼬집 넣어 끓이면
더 깊고 부드러운 맛이 나는 것처럼요!


그래서 요즘은 더 신선하게
우유 보관하기 위해
개봉 후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소금을 1티스푼 넣는 거예요.
(큰아빠 숟가락 아니에요!
작은 스푼, 티스푼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상한 우유 확인법!
찬물에 우유를 몇 방울 떨어뜨렸을 때
물속으로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뿌옇게 되면 상한 우유이고
퍼지는 속도가 느리고 물안으로 가라앉으면서

 퍼지면 정상적인 우유라고 해요.


그럼 고소하고 맛있는 우유! 개봉 전에는

 잘 보관해서 소비기한을 늘리고

개봉 후에는 소금으로 신선하게 보관하세요.
이상 생생정보에 나온 신선도 3배 높이는

우유 보관 한끗 비법이었어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