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칭찬'이 아이를 망쳐 버리는 이유 4가지

아이를 칭찬으로 키우는 것이 최근 육아의 추세입니다. 물론 귀여운 우리 아이 때문에 부모도 가급적 칭찬을 해서 기르고 싶죠. 어른도 엄격하게 꾸중하는 것보다 칭찬을 할때 훨씬 기분이 좋습니다. 그러나 보기 좋을 것만 같은 칭찬 육아가 실제로는 아이에게 해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 주제는 "더패런츠"를 참고하여 "부모의 칭찬이 아이를 망쳐버리는 이유 4가지" 를 소개합니다.

 

01. 노력하지 않는다.

언제나 아이를 칭찬만 해주면 아이는 "나는 이미 충분히 했어 더 이상 할 일이 아니야."라고 착각하고 더 노력을 하지 않게됩니다. 칭찬으로 자기 긍정감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지만 막연하게 "잘했다"라고 칭찬 것이 아니라, 그 아이 자신의 성취도를 보고 무엇을 얼마나 할 수 있게 되었는가를 칭찬해주고 다음 과제를 제안해 주면 좋습니다. 그것은 아이에게 좋은 동기 부여가 됩니다.


02. 실패를 두려워 한다.

칭찬만 받은 아이는 항상 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 때문에 실패하는 것을 두려워 합니다. 그것이 해내지 못한 것에 대한 불안을 확산시키고 "나는 할 수 없기 때문에" "실패가 무서워"라고 생각하면 어려운 일에 도전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적극적으로 실패를 하고 그것을 자신의 힘으로 극복하는 과정에서 조금씩 진정한 자신감이 몸에 배어갑니다.

 


03. 귀를 의심하게 된다.

부모는 비록 결과가 좋지 않을 때에도 칭찬을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테스트에서 좋은 성적을 받지 않아도 그 노력을 치하하고 "잘 노력했어. 대단한데!" 라고 칭찬 할 수 있지요. 하지만 뭐든지 칭찬해 버린 경우 아이는 칭찬에 신빙성이 없다고 생각에 의문을 품기 시작합니다. 이런 경우에는 "성적은 부진했지만 그 노력은 훌륭했어." 라는 식으로 더 구체적으로 칭찬을 해줘야 합니다.


04. 변명을 한다.

항상 칭찬하고 왜곡된 자기 긍정감이 완성되어 버리면 실패할 때나 할 수 없었던 때 "이것은 나에게 너무 어려워서야" "이것은 약한 거니까"라고 변명을 하게됩니다. 실패하는 것은 부끄러운 일도 아무것도 아니고 오히려 못한 것에 대한 변명을 하는 것이 당황스러운 것이라는 것을 가르쳐 줘야 합니다.


칭찬 자체는 결코 나쁜 것은 아닙니다. 그러나 사용 방법에 따라서는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아이를 몰아 버릴지도 모릅니다. 능숙하게 칭찬 육아를 하고 자기 긍정감이 있는 자신감 있는 아이로 키우시길 바랍니다.



♡공감 이 많아지면 더 좋은 글이 나옵니다.

♡공감은 로그인 하지 않아도 누를 수 있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장미의 이름
    2016.07.29 17:39

    완전공감합니다. 제 경험으로도 그렇습니다.칭찬에 익숙해진 어느정도 잘하던 아이가 좀더 어려운 문제가 나오면 도전자체를 거부하더군요. 칭찬은 고래를 춤추게 할 수 있지만 막무가내식 칭찬은 사람에게 독이 될 확률이 높다는 걸 꼭 기억했으면 좋겠네요.

Designed by JB FACTORY